Just another IPS Sites site

Network for Okinawa’s Statement on Current Situation with U.S. Base Relocation

(Japanese, Chinese, and Korean versions come after the English version)

We, the Network for Okinawa, firmly oppose the Joint Statement of the U.S.-Japan Consultative Committee issued on May 28, in which the two governments confirmed their intention to build a 1,800-meter long runway (or more than one runway portions) at Henoko on Okinawa as a “replacement facility” for Futenma Air Station, and the partial relocation of training to Tokunoshima Island.

Protest in Okinawa

The people of Okinawa, after losing 100,000 lives, one quarter of its civilian population in the Battle of Okinawa towards the end of World War II, sacrificed much of their sovereignty, human rights, and freedom during the U.S. military occupation, and still today—38 years after the island’s reversion to Japan. Although Okinawa accounts for only 0.6% of Japanese territory, it hosts 74% of Japan’s U.S. military bases on illegally expropriated land in the prefecture.

The proposed U.S. military base goes against democratic principles, threatens the environment, and does not improve the security of Japan or the United States.

In March, Washington reiterated a pledge requiring local consent before proceeding with construction.  Okinawans have opposed and blocked U.S. military expansion on their island in the name of “Futenma relocation” for the past 13 years, and their resistance at present is stronger than ever.  In the Mainichi Newspaper poll conducted from May 28 to 30 in Okinawa, 84% of the residents oppose construction of a new base in Henoko.  According to this poll, 91% of Okinawans want US bases in Okinawa either reduced or removed and 71% don’t think Marines are needed in Okinawa.  On April 25 at the all-Okinawa rally, 90,000 Okinawans; Governor Nakaima; mayors of all the municipalities; members of the prefectural assembly; and all but one members of Parliament representing Okinawa gathered to call for the unconditional closure of Futenma Air Station and to oppose construction of a new base within Okinawa.

On May 16, 17,000 people surrounded Futenma Air Station in a human chain.  Villagers have engaged in an ongoing sit-in at Henoko Beach for more than 2,200 days.  Even local business leaders, many of whom would profit from base expansion, refuse to sacrifice “Okinawa’s pride, dignity and autonomy” for the economic benefits that the central government would provide to base-hosting communities.

On June 5, Japan’s new Prime Minister Naoto Kan and President Obama held their first phone conference and acknowledged their commonality as former civic activists.  In the same conversation, they confirmed their commitment to follow through on the bilateral agreement to build a new base in Henoko, a decision that ignore the overwhelming civic opposition of Okinawa.

We should halt base expansion in Okinawa not only for people’s sake, but for other species and the sea as well.  Henoko, where the two countries are planning to build a massive state-of-art military complex to host accident-prone Osprey helicopters, is located on Oura Bay, a unique fan-shaped bay that holds complex and rich ecosystems – those of wetland, sea grass, coral reef, and mangrove that relate to each other and maintain a fragile balance. The combination of forests, rivers and oceans is important to conserving these biodiversity.  It is the feeding area of diverse marine animals including the dugong, an endangered marine mammal.  In January 2008, a U.S. District Court in San Francisco ruled that the U.S. Department of Defense (DOD) had violated the National Historic Preservation Act by failing to “take account” the effects of the base construction on the dugong, as an Okinawan “natural monument” with significant cultural and historic heritage.  On April 24, then Prime Minister Yukio Hatoyama said, “Reclaiming land in Henoko’s ocean would be an act of sacrilege against nature.”

The U.S. Marine Corps presence in Okinawa has no strategic value. The Japan-US Security Treaty does not require Japan to provide bases to U.S. Marines. Rather than protecting Japan or Okinawa, the bulk of the U.S. Marines whose home base is Okinawa are fighting in Iraq and Afghanistan.   Their training in Okinawa is for a mission that has nothing to do with “protecting Japan,” as many Japanese have been led to believe. Likewise, Marines won’t serve a role that justifies the plan for a massive, environmentally and socially destructive buildup in Guam.

The Network of Okinawa calls on the U.S. president and Japanese prime minister to change the bilateral agreement; return the Futenma land to its owners; and cancel plans to build new military facilities.  We urge President Obama to “uphold and extend fundamental rights and dignity” to all Asian people, including Okinawans and beyond, as he declared in the National Security Strategy of May 2010.

June 14, 2010

Network for Okinawa

===============================================

米軍基地移設の現状についての「ネットワーク・フォー・沖縄」の声明

我々「ネットワーク・フォー・沖縄」は、5月28日に発表された日米安全保障協議委員会の合同声明に強く反対する。この声明によって日米両政府は、普天間空軍基地の「代替施設」として沖縄の辺野古に1,800メートルに及ぶ滑走路(滑走路は複数になる可能性有)を建設し、訓練の一部を徳之島に移転する意図を再確認した。(訳者注:日本語版の声明には書かれていないが、英語版には滑走路が複数になる可能性が明記されている。V字案等の可能性を残すためであろう。

第二次大戦末期の沖縄戦により、市民の4分の1にあたる10万人をも失った沖縄県民は、敗戦後の米軍占領時代を通じて主権も人権も自由も奪われていたが、復帰後38年経った今なお、この状態は変わっていない。沖縄は日本の国土の0.6%を占めるにすぎないのに、不法に取り上げられた県内の土地に在日米軍基地の74%が置かれている。

新基地の建設は民主主義の理念に反し、環境を脅かし、日本にとっても米国にとっても安全保障の向上とはならない。

米政府は3月に、基地建設には現地の人々の同意が必要であるとの意向を再表明した。実際は過去13年に渡り、沖縄県民は「普天間移設」の名目で進められようとしている米軍基地の拡大に反対し、かつこれを阻止してきており、現在沖縄の抵抗はかつてない強いものとなっている。 5月28日から30日の間に毎日新聞が沖縄で行った世論調査によると、実に県民の84%が辺野古の新基地建設に反対している。さらに、91%が沖縄の基地を減らして欲しい、またはなくして欲しいと考えており、 71%が沖縄に海兵隊は必要ないとしている。

4月25日の県民大会には9万人の沖縄県民・仲井眞県知事・全ての自治体の市町村長・県議会議員・そして一人を除き全ての沖縄選出国会議員が集まり、普天間基地の無条件閉鎖と県内の新基地建設反対を訴えた。5月16日には1万7千人が普天間基地を人間の鎖で囲んだ。辺野古では住民達が2,200日以上も座り込みを続けている。基地受け入れにともなう「経済振興策」によって利益を得るはずの地元経済界のリーダーでさえもが、受け入れにより「県民のプライド、自尊心、自立」を犠牲にすることを拒否しているのだ。

6月5日、日本の菅直人・新首相とオバマ大統領が初めて電話で会談し、元・市民活動家であるという両者の共通点を認め合った。 それにも拘わらず、同じ会話の中で、沖縄市民の圧倒的な反対を無視した二国間合意、すなわち辺野古新基地建設の実現に向けての努力を表明している。

人間のためだけではなく、他の種や海のためにも基地拡大は阻止しなければいけない。日米両国が大規模な最新型軍事施設(事故をおこしやすいオスプレー・ヘリコプターを配備予定)を建設しようとしている辺野古は、独特な扇形をした大浦湾岸に位置している。この湾には湿地・海草・サンゴ・マングローブなどの複雑で豊かな生態系が互いに関わり合い、壊れやすいバランスを保ちながら生存している。これらの生物多様性を保持するには、森・川・海の組み合わせが大切なのだ。この一帯は絶滅の危機にある海洋ほ乳動物ジュゴンを含む多種多様な海洋生物の生息地である。2008年1月、米国サンフランシスコの地方裁判所は、沖縄の貴重な文化や歴史的遺産であるジュゴンに基地建設がもたらす影響を国防総省が考慮しなかったとし、文化財保護法に違反しているとの判決を下した。 4月24日、鳩山由起夫首相は「辺野古の海を埋め立てるのは、自然に対する冒涜だ」と言った。

沖縄の海兵隊の存在に戦略的価値はない。日米安保条約は日本の米国海兵隊への基地提供を義務づけていない。沖縄の米海兵隊の多くは日本や沖縄を守るのではなく、イラクやアフガニスタンで戦っているのだ。海兵隊の沖縄での訓練は、多くの日本人が信じ込まされているような「日本を守る」という建前とは全く関係ない目的で行われているのである。同様に、グアムでの基地拡大も環境的・社会的破壊を伴うもので、海兵隊はこのような計画を正当化するような役割を果たし得ない。

「ネットワーク・フォー・沖縄」は米国大統領と日本の総理大臣に対し、二国間合意を変更し、普天間の土地を本来の持ち主に返還し、新たな軍事施設の建設計画を撤回するよう求める。 我々は、オバマ大統領が今年5月「国家安全保障戦略」の中で述べた、「アジア諸国の人々の基本的権利と尊厳を尊重し、維持する」という考えを沖縄県民にも確実に適用する事を強く要求する。

2010年6月14日

ネットワーク・フォー・沖縄

===============================================

沖繩通信—關於沖繩軍事基地的聲明

我們(沖繩通信)在此鄭重聲明:我們堅決反對5月28日日美兩國政府聯合宣言中關於在沖繩邊野古新建一條1800米長的機場跑道,以及將部分訓練活動轉移至德之島,以作為關閉沖繩普天間空軍基地的替代方案的計畫。

第二次世界大戰沖繩戰役奪去了十萬沖繩人,占沖繩人口四分之一的平民的生命。日本戰敗後的佔領時代,沖繩的主權,人權和自由皆未得到保障。在沖繩返還日本之後的38年,這一不公正仍未得到糾正。僅占日本國土面積0.6%的沖繩,卻容納了74%的美軍駐日基地。

新基地的建設違反了民主主義信條,破壞環境,而並未為日本和美國的安全提供更多保障。

今年3月,華府重申了新基地的建設須征得基地所在地人民的同意的原則。事實上,過去13年間沖繩人民從未停止過對借“搬遷普天間基地”為名進行基地擴建的抗議和抵制,這一運動在今年達到了高潮。《每日新聞》於5月28日至30日的名義調查指出,84%的沖繩居民反對在邊野古建立新基地;91%居民希望美軍削減或完全搬遷其在沖繩的軍事基地;71%居民希望美國海軍陸戰隊搬離沖繩。4月25日舉行的沖繩全體市民大會上,9萬沖繩市民,沖繩縣長,所有下屬市、區主管,除一人外所有的縣議員聚集在一起,表達了他們對關閉普天間基地和停止建設新基地的強烈希望。5月16日,一萬七千多沖繩市民組成了一條人鏈將普天間基地包圍。在邊野古市,當地居民的靜坐示威已經持續了2200多天。即便是被認為會從基地擴建中獲益最多的本地商業界人士,也公開表示他們不會因為政府承諾的擴建基地帶來的經濟利益就放棄“沖繩的驕傲,尊嚴和自由”。

6月5日,日本新任首相菅直人與美國奧巴馬總統進行了電話通話。都曾為市民活動家的二人,卻選擇了無視沖繩市民對新基地建設壓倒性的反對意見,再度重申了兩國政府將在邊野古建設新基地的決定。

不僅僅是因為市民的原因,為保護沖繩的環境和生物多樣性,新基地的建設也應當被廢止。作為新基地建設地的邊野古市大浦灣因其獨特的扇形結構,多種濕地,海草,珊瑚和灌木構成了獨特而又脆弱的複雜生態系統。森林,河流和大海的組合保證了當地的生物多樣性,為包括儒艮在內的多種珍稀動植物提供者重要的棲息地。軍事設施的建立,特別是不安全的魚鷹直升機的進駐將成為這些瀕臨滅絕的動植物的嚴重威脅。 2009年1月,美國三藩市地方法院裁決美國國防部在邊野古建設基地的決定沒有充分考慮到對自然環境何儒艮的危害,從而違背了聯邦歷史文化財產保護法。 4月24日,鳩山由紀夫首相也公開表達了“在邊野古填海建立基地是對自然的破壞”。

在沖繩的美國海軍陸戰隊沒有戰略上的價值。日美安保條約也沒有要求日本向美國海軍陸戰隊提供軍事基地。與大部分日本人被告知的“駐沖繩美國海軍陸戰隊是為了保護日本”不一致的是,以沖繩為基地的海軍陸戰隊正在阿富汗和伊拉克戰鬥。這和“保護日本”沒有任何關係。同樣的,海軍陸戰隊在關島的存在同樣對當地社會和環境有破壞作用,是無法被正當化的。

我們(沖繩通信)呼籲美國總統和日本首相修改建立基地的雙邊協定;將普天間基地佔用地返還給原所有者;停止在沖繩建設新的軍事設施。我們敦促奧巴馬總統能按照他在今年5月“國家安全保障戰略”中所述,“尊重和維持亞洲各國人民的基本權利和尊嚴”,響應沖繩人民的呼聲。

沖繩通信
2010 年6月16日

===============================================

미군기지이전 현상에 대한 [Network for Okinawa]의 성명

[Network for Okinawa]는 5월 28일 발표된 미일안전보장협의위원회 합동성명에 결사반대를 표하는 바이다.

이 성명에 의하면 미일 양 정부는 후텐마 공군기지의 [대체시설]로 오키나와의 헤노코(辺野古)에 1,800미터에 이르는 활주로(활주로는 복수가 될 가능성도 있음)를 건설하여, 훈련의 일부를 토쿠노시마(徳之島)로 이전 의도를 재확인 했다. (역자주: 일본어판 성명에는 기록되어 있지 않지만, 영문판에는 활주로가 복수가 될 가능성도 있도록 기록되어 있음. V자안등의 가능성도 남겨두기 위해서라고 사료됨.)

세계 제2차대전 말기의 오키나와전투로 인해 오키나와 시민 전체 4분의 1에 해당하는 10만명을 잃은 오키나와 현민은 패전후의 미군점령시대를 통해 주권도, 인권도, 자유도 빼앗긴채 살아왔다. 복귀후 38년이 지난 아직까지도 현실은 변한것이 아무것도 없다. 오키나와는 일본 전 국토의 0.6%에 지나지 않지만, 불법으로 빼앗긴 오키나와 현 내의 토지 내에 일본 미군기지의 74%가 위치하고 있다.

새로운 미군기지의 건설은 민주주의의 이념에 반할뿐만 아니라, 환경에까지도 위협을 미치며 일본, 미국 양국 모두에게 있어 안전보장 향상으로는 이어지지 않는다.

미국 정부는 지난 3월, 기지건설에 있어서는 오키나와 현민들의 동의가 필요하다는 의향을 재표명 했다. 실제로는 과거 13년에 걸쳐 오키나와 현민은 [후텐마 미군기지 이전]의 명목하에 진행되고 있는 미군기지 확대에 반대하여 그것을 저지해 왔으며, 현재 오키나와의 저항은 이전 그 어느 때 보다도 거센 상태이다. 5월 28일부터 30일에 걸쳐 일본 마이니치 신문이 오키나와에서 실시한 여론조사에 의하면 84%에 이르는 현민이 새 미군기지를 헤노코로 이전하는것에 반대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91%가 오키나와의 미군기지 축소 또는 철폐를 원한다고 답했으며, 71%는 오키나와에 해병대는 필요없다고 답했다.

4월 25일에 치뤄진 현민대회에는 9만명의 오키나와 현민, 나카이마 오키나와현지사 (仲井眞県知事)를 비롯한 모든 자치단체장, 현(県)의원, 그리고 1명을 제외한 오키나와 당선 국회의원들이 모여 후텐마 기지의 무조건 폐쇄 및 현내의 새로운 기지 건설 반대를 호소했다. 5월 16일에는 1만 7천명이 후텐마 기지를 둘러싸는 이벤트를 벌였다. 헤노코에서는 주민들이 2,200일 이상 연좌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기지이전을 수용함에 따라 실행되는 [경제진흥책]에 의해 이익을 받을 수 있는 지역경제계의 리더들 조차도 기지 수용보다 [현민의 자존심 및 자립]을 희생시키는데 있어 강한 거부감을 표하고 있다.

6월 5일 칸 나오토 신임 일본 수상은 오바마 대통령과 첫 전화 회담을 했으며, 시민활동가로 활동했던 공통점을 서로 인정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화 회담에서 오키나와 시민의 압도적인 반대를 무시하고 양국간의 합의, 즉 헤노코 새 미군기지 건설의 실현을 위한 노력을 표명했다.

인간뿐만이 아니라 다른 생물 및 바다를 위해서도 기지확대는 저지되어야 한다. 미일양국이 대규모 최신 군사시설(사고빈도가 높은 Osprey 헬리콥터를 배치 예정)을 건설하려고 하는 헤노코는 독특한 선형을 한 오오우라(大浦)만의 연안에 위치하고 있다. 이 만에는 습지, 해초, 산호초등의 다양하고 풍부한 생태계가 어우러져 무너지기 쉬운 생태계의 균형을 이루고 있다. 이러한 생물다양성을 보존하기 위해서는 숲, 하천, 바다의 조화가 중요하다. 이 일대는 멸종위기종인 해양포유류 듀공을 포함한 다양한 해양생물의 서식지이다. 2008년 1월 미국 샌프란시스코 지방재판소는 일본 국방성이 미군 기지건설에 의한 환경변화가 오키나와의 귀중한 문화재이며 역사적인 유산이기도 한 듀공에 미칠 영향을 충분히 고려하지 않은것으로 보고 문화재 보호법 위반 판결을 내렸다. 4월 24일 하토야마 유키오 수상은 [헤노코의 바다를 매립하는것은 자연에 대한 모독이다] 라고 발언했다.

오키나와 해병대의 존재에 전략적 가치는 없다. 미일 안보조약은 일본의 미해병대에 기지제공을 의무하지 않았다. 오키나와의 미국해병대의 대다수는 일본 및 오키나와를 지키는것이 아니라, 이라크 및 아프가니스탄에서 전투중이다. 오키나와에서의 해병대 훈련은 대다수의 일본인이 믿고 있는 것과 같은 [일본을 지키기 위해] 서가 아니라, 전혀 다른 목적을 위해 행해지고 있는것이다. 마찬가지로 괌 미군기지 확대 역시 환경적, 사회적 파괴를 수반하는 것으로, 해병대는 이런 계획을 정당화 하는 역할을 해서는 안된다.

[Network for Okinawa]는 미국대통령과 일본총리대신에게 양국간 합의를 변경하여, 후텐마의 토지를 원래의 주인에게 반환 및 새로운 군사시설 계획을 철회할 것을 요구한다. 오바마 대통령이 올해 5월 [국가안전 보장전략]중에 진술한 [아시아 각국 국민의 기본적인 권리와 존엄을 존중하여 유지한다]는 이념을 오키나와 현민에게도 확실히 적용 해 줄것을 강력히 요구하는 바이다.

2010년 6월 14일
Network for Okinawa